물이 빠지면 길이 열리는 섬….. 550m 길이의 선재대교로 대부도와 연결된 선재도 초입의 목섬(향도라고도 불림)은 손때 묻지 않은 무인도. 선재대교를 건너다 보면 만두 같은 작은 섬이 좌측에 보인다.

유턴을 한 뒤 ‘박속낙지’ 음식점 뒤로 들어서면 드넓은 개펄과 양식장이 펼쳐진다. 물 빠질 때까지 연인 둘이 서만 비경을 독차지할 수 있다.

개펄이 목섬 주변에 천지건만 드러난 목섬으로 들어가는 길만은 유독 모래밭…

  물이 빠지면 길이 열리는 섬….. 550m 길이의 선재대교로 대부도와 연결된 선재도 초입의 목섬(향도라고도 불림)은 손때 묻지 않은 무인도. 선재대교를 건너다 보면 만두 같은 작은 섬이 좌측에 보인다.

유턴을 한 뒤 ‘박속낙지’ 음식점 뒤로 들어서면 드넓은 개펄과 양식장이 펼쳐진다. 물 빠질 때까지 연인 둘이 서만 비경을 독차지할 수 있다.

개펄이 목섬 주변에 천지건만 드러난 목섬으로 들어가는 길만은 유독 모래밭…

  물이 빠지면 길이 열리는 섬….. 550m 길이의 선재대교로 대부도와 연결된 선재도 초입의 목섬(향도라고도 불림)은 손때 묻지 않은 무인도. 선재대교를 건너다 보면 만두 같은 작은 섬이 좌측에 보인다.

유턴을 한 뒤 ‘박속낙지’ 음식점 뒤로 들어서면 드넓은 개펄과 양식장이 펼쳐진다. 물 빠질 때까지 연인 둘이 서만 비경을 독차지할 수 있다.

개펄이 목섬 주변에 천지건만 드러난 목섬으로 들어가는 길만은 유독 모래밭…

  물이 빠지면 길이 열리는 섬….. 550m 길이의 선재대교로 대부도와 연결된 선재도 초입의 목섬(향도라고도 불림)은 손때 묻지 않은 무인도. 선재대교를 건너다 보면 만두 같은 작은 섬이 좌측에 보인다.

유턴을 한 뒤 ‘박속낙지’ 음식점 뒤로 들어서면 드넓은 개펄과 양식장이 펼쳐진다. 물 빠질 때까지 연인 둘이 서만 비경을 독차지할 수 있다.

개펄이 목섬 주변에 천지건만 드러난 목섬으로 들어가는 길만은 유독 모래밭…